초선 의원의 헛발질

윤 의원이 이런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 정치권에 종사하는 실무자들은 대선 주자면서 정치 초년생이라면 당대표를 공격함으로서 자신의 인지도를 올리고 세를 늘릴 수 있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한다. 심지어 아주 정석의 방법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방법을 쓸 때가 있고 아닐 때가 있다. 끊임없이 지지율이 여당에 밀리다가 간신히 겨우 역전한 시점에 당을 세게 걷어차서 자신의 정치를 챙기는 행위가 과연 정당할까? 많은 물음표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