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남(男)종족주의

위씨는 약자 프레임을 근거로 – 도대체 여성이 우리 사회에서 더 이상 약자인지 죽었다 깨어나도 모르겠는데 말이다. – 여성은 비판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위씨는 왜 여성을 비판하냐며 남성들이 대부분인 풍자 대상을 줄줄이 나열한다. 그리고 심지어 성의 상품화 건 조차도 그 행위를 한 사람이 아니라 성의 상품화에 걸려든 사람들을 풍자하라며 ‘여성은 풍자의 대상이 될 수 없고 남성은 풍자의 대상이 되어 마땅하다.’는 페미니즘 진영의 저열한 여성 우월주의가 진하게 박혀 있는 논리다. 여성이 즐기는 것이 비판 대상이 될 때 마다 단 한마디도 그 비판의 논리에 반박은 하지 못하면서 “약자라 쉬운 먹이감이니 비판한다.”는 비난만 쏟아내는 방식으로 감싸는 것이다. “여성은 약자다. 그래서 남성은 비판의 대상에서 제외되고 약한 여자들만 재미로 괴롭힌다.”는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다. 전제 자체가 상상의 산물이다. 이 거짓말을 제외하고 보면 “여성은 안되고 남성은 된다.”는 논리만 남는 것이다. 이렇게 저들의 본심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방식 자체가 지저분하다. 비판의 논리에 대한 토론을 철저히 회피하고 다른 것을 비난하는 방식이니 말이다. 이런 논리가 보이는 순간 ‘헛소리’ 낙인을 찍고 그 글을 외면해야 옳다. 그게 이 사회에 정의가 살아 있는 것이다.

더 읽기

승리의 조건

한국 인터넷 문화는 근래 십 수 년 동안 다분히 10대와 20대 남성이 주도하는 경향이 있다. 여성들이 주도하지 못하는 것은 <여성시대>나 <쭉빵> 같은 카페 이후로 여성 이용자들이 주 고객인 커뮤니티는 다분히 폐쇄적인 형태를 가지는 것이 규칙 처럼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장단점이 있지만 폐쇄된 집단이 사회에 영향을 끼치는 것은 매우 불리하다. 문재인 정권에서야 페미니즘 진영 자체가 운동권의 일부이기 때문에 정책적으로 꽃길을 깔아줬기 때문에 으란바 <메갈>들의 기괴한 발상들이 정부 정책에 반영된 것 뿐이다. 그렇게 페미니즘 진영은 <악업>을 쌓았고 이 악업은 또 10-40남성들에게 <대의명분>도 쥐어준다. 게다가 결국 이 시점에서 <기세>를 타서 정치권에선 이들의 목소리에 온통 신경이 쏠렸다. 패배 보다는 승리를 확신하는 것이 더 확률이 높은 상황이 분명하다. 다만 실기(失機)하지 않는다면 말이다. 실기(失機)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인간을 고꾸라뜨릴 수 있다. 최후의 순간 까지 긴장을 유지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

더 읽기

윤석열은 왜 입당을 안할까

야권 통합은 굉장히 중요한 아젠다이다. 이미 여러 번 분열이 패배를 불러왔다. 어쩌면 안철수나 윤석렬은 과감히 버티는 이들을 버리고 결단을 내려야 할 수도 있다. 더는 운동권 세력에게 정권을 쥐어줄 수 없다는 것이 모두가 공감한 결론 아니었던가?

더 읽기

명맥

흉부외과와 외상외과는 신입생이 없다. 가뭄에 콩나듯 들어오는 신규 인력과 노교수님 사이에서 실제로 가장 많은 일을 할 허리가 텅 비었다. 지금 비인기과를 전공하면 몇 년이 지나도 막내의 잡일을 도맡아 할지도 모른다. 정상화의 골든타임은 이미 지났다. 텅 빈지 오래 된 지방병원에는 이제와서 하고 싶다는 사람이 있다 해도 가르칠 사람도, 시스템도, 시설도 없다. 당장 내일 사람이 필요하다 해도 공급을 조절하는 데는 10년이 넘게 걸린다.

더 읽기

초선 의원의 헛발질

윤 의원이 이런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 정치권에 종사하는 실무자들은 대선 주자면서 정치 초년생이라면 당대표를 공격함으로서 자신의 인지도를 올리고 세를 늘릴 수 있다고 입을 모아 이야기한다. 심지어 아주 정석의 방법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방법을 쓸 때가 있고 아닐 때가 있다. 끊임없이 지지율이 여당에 밀리다가 간신히 겨우 역전한 시점에 당을 세게 걷어차서 자신의 정치를 챙기는 행위가 과연 정당할까? 많은 물음표가 있을 수 밖에 없다.

더 읽기

여가부 해체론이 힘을 받는 이유

여성가족부를 해체한다는 것이 성평등이라던가 하는 목표를 포기한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여가부는 성평등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기본 이념인 페미니즘이 그렇듯이 성평등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갈라치고 성갈등과 여성 우위의 사회를 목적으로 하는 부처이다. 성평등을 추구하기 위해서는 여가부는 반드시 해체되어야한다. 여가부 해체는 성평등을 과거 보다 더 강하게 바라는 사회 변화의 산물일 뿐이다. 그렇다면 이것이 시대정신이 아니고 무엇인가?

더 읽기

남녀가 임금이 다른 이유

그러니 동일 직장, 동일 직급, 동일 임금은 차별인 것이다. 이들이 생각하는 공정은 덜 일하고 같은 임금을 받는 것이다. 여경들 일부가 남성들 평균 점수가 낮기 때문에 본청의 관리 직군이 여경이 필요한 곳이고 치안은 멍청한 남경들이 해야한다고 주장하는 것이 매일매일 반복되는 것과 똑같은 시각이다.

더 읽기

내로남불, 운동권은 내로남불

김의겸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이러한 활동의 나팔수였다. 그런데 나팔수를 하면서 동시에 재개발 예장지에 투자를 해서 내로남불이라는 이유로 쫓겨나듯 청와대를 나와야했다. 규정을 바꿔가면서 까지 공관 생활을하고 그 특권을 활용해서 흑석동에 투자할 수 있었기에 대중의 분노가 극에 달했던 것이다. 그런데 그 돈으로 사지 말라던 강남3구의 아파트를 샀으면서 이사 12번 만에 내집마련 운운하며 불쌍한 척을 하고 있으니 화가 치미지 않을 수가 없다. 내로남불, 내로남불이 운동권 진영의 핵심 이념인 모양이다.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