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유스, 안정권 추태 폭로

자유 성향의 시사 컨텐츠를 병행하던 유튜버 유스가 26일 밤 아스팔트 보수 유튜버로 알려진 안정권에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유스는 안정권이 불륜을 저질렀을 뿐만 아니라 동시에 수 개월에 거쳐 집요하게 자신과 사귈 것을 강요해 왔다고 폭로했다. 유스는 자유연대 청년대표로 활동하는 중이다.

또한 유스에 의하면 가정사를 빌미로 활동에 대한 갖은 간섭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유스가 방송을 하거나 집회에 참석할 때 마다 유스가 상간녀라고 믿는 안정권의 부인과 갈등이 생긴다는 이유로 집회, 방송을 못하게 가로막고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욕설을 퍼부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유스는 안정권이 자신을 옭아매기 위해 자살로 협박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안정권이 유스가 은퇴하면 자살하겠다는 통화 녹음을 유튜브로 공개했다. 또한 유스에게 사귀자는 내용의 카카오톡 메시지도 공개됬다. 유스는 방송을 통해서 자신이 상간녀로 소문난 것이 안정권의 소행으로 의심된다고 의심을 밝혔다.

안정권의 이러한 행동은 전형적인 가스라이팅에 해당하기 때문에 도덕적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성희롱이나 스토킹 같은 범죄가 될 수 있는 여지도 있어 논란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제 3 유튜버에 대한 린치나 가족 협박 가능성도 제기해 시청자들은 명백한 범죄가 아니냐는 탄식을 자아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