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결 前새벽당 대표의 이적

박결 前새벽당 대표 이적의 의미는 무엇일까? 기사로는 지역구 출마로 이야기가 나오던데 어떤 지역구이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당내 상황이나 외부 환경을 따져 보았을 때 아마 서울일 것이다. 서울에서 어느 선거구냐는 건데 서울은 대부분이 험지라서 좋은 공천을 주기가 어렵다.

지금까지 경력이나 활동을 보았을 때 비례나 전략공천은 어렵다는 생각이다. 자기가 정당 창당해서 활동하던 사람을 당대당 통합도 없이 영입이라고 대우할 수도 없는 노릇 아닌가? 반대로 괜찮은 선거구를 약속받았다면 나라도 이적을 결정했을 것이라 본다.

그건 뱃지욕심을 떠나서 정치를 생각하면 당연한 결론이다. 어쨌거나 미래통합당에 가서 공천을 받아 지역구에서 당선이 되는 경우에는 다시 자유의 새벽당으로 돌아오기는 어려울 것이다. 공천을 받고 당선이 되었는데 별다른 이유 없이 공천을 준 당을 떠난 다는 것은 일종의 대국민 사기이기 때문이다.

반대로 당선을 기대하지 않고 나가는 경우도 생각해 볼 수 있다. 험지는 지원자가 부족하고 본인 입장에선 이름도 알리면서 보수 승리를 위해서 미래통합당의 선거전략에 도움이 될 겸 출마를 결심했을 수도 있다.

그런데 문제는 그렇게 낙선을 하고 다시 새벽당으로 돌아올 수 있냐는 것이다. 다른 정당의 선거에 후보로 뛴 사람이 낙선을 한 후에 다시 돌아와 대표가 되는 정당이라는건 평범하게 생각해도 너무 이상하다. 현실적으로는 가능하겠지만 그때부터 그 정당은 강령을 내리는게 나을 것이다. 그냥 대놓고 타 정당의 2중대 아닌가.

그렇다고 대표가 아닌 평당원으로 들어오는 것도 모양새가 웃기다. 이런 이후의 제약을 생각했다면 이번 이적은 영원한 탈당일 가능성이 높을 것이다. 고려하지 않았더라도 현실적으로 그렇게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렇다면 이 모든 결정들이 본인이 주장하던 자유주의에 대한 공헌이 될 수 있는가?

가능성이기에 쉽게 단언할 수 없겠지만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애초에 보수공당에 자유주의자가 없어서 자유주의 정당이 되지 않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반대로 그랬기에 새로운 정당이 기대 속에 탄생되었다고 생각한다. 결국 현실적으로 가장 높은 가능성은 낙선 후 미래통합당 청년위로 활동하게 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