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숙의 전화위복

윤희숙 의원의 사퇴에 대해서 안타까운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부정적인 분석도 많다. 하지만 윤희숙의원 사퇴 선언은 마냥 악수는 아닐지도 모른다. 첫 째는 의석수다. 윤 의원의 지역구는 보수정당에 압도적인 득표를 가져다주는 강남3구의 일원인 서초구 갑 지역구이기 때문에 내년 대선과 함께 재보궐선거를 하게되면 서초구민 조국, 자유한국당 서초구갑 전직 당협위원장 류여해 등을 공천하지 않고서야 국민의힘이 다시 의석을 차지 할 가능성이 99.9%이다. 그리고 이 지역에는 3선에 빛나는 이혜훈 전 의원이 있는 등 훌륭한 인재풀이 있다.

두 번 째는 도덕적 우위이다. 민주당은 국회의원,지방의회의원 할 것 없이부동산 투기 의혹에 연루된 의원이 많음에도ㅍ대부분 사과는 커녕 변명조차 하지 않은 의원들이 많았다. 그런데 김웅 의원의 표현을 빌리자면대리운전을 했는데 음주운전으로 고발당한 사례인데도 불구하고 차를 몰고갔으면서 술 마신 것도 책임져야 한다는 자세로 의원직 사퇴를 한 것은 민주당 정치인들의 자세와 굉장히 비교된다. 나는 이것이야 말로 박근혜 탄핵이후 대중들이 인식하는 도덕적 우위에서 LH사태와 재보궐선거로 인해 보수야당이 민주당과 비등하거나 근소 우위를 점하게 됐다면. 이번 윤 의원의 초강수는 보수야당이 민주당보다압도적 도덕적 우위를 점하게 되어정권교체의 당위성을 더욱 강화시키는 신의 한수가 될 가능성이 결코 작지 않다고 본다.

셋 째는 이 행보로 증명한 윤희숙의 자질이다. 차후 행보로 벌써 차차기 서울시장을 거론하는 경우가 있다. 나는 우선 부동산 이슈에 민감한 서울 대부분 지역구나 수원,용인,성남 벨트에 출격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본다. 특히 송파구 병을 추천하는데 부동산 이슈에 굉장히 민감한 동네일 뿐더러 상대는 페미대장이라 불리우는 남윤인순 의원의 지역구이다. 진정한 지역일꾼론과 경제전문가 프레임을 가지고 동갑내기 친구인 김웅 의원과 송파벨트의 한 축을 담당하시길 바란다. 그리고 내년 지방선거로 인해 수도권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차출될 가능성이 높은데 그로 인해 궐석이 되어 재보궐선거를 할 지역구에 출마하는 것도 추천한다. 혹은 내년에 만약 정권교체가 된다면보수정권으로서는 청와대 경제수석이나 기획재정부 등 경제부처의 장관도 정치적으로 괜찮은 행보라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