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뚤어진 자기 확신

운동권 성향 채널의 유튜브 영상을 들으면 메신저들이 하나 같이 신기한게 자기에 대한 의심이 조금도 느껴지지가 않는다. 물론 나름대로 세계관이 구축되어 있어서 그럴텐데, 그래도 자기가 틀릴수도 있고 모를 수도 있고 그런 생각이 들면 주장도 조심스럽게 해야된다. 그런데 그 정도를 떠나서 아예 결론 다 내리고 그 상황을 부수러 나오는 듯한 느낌이다. 마치 재판장에서 피해자가 가해자에 대해 토로하듯 피해자 중심주의라는 말도 소위 말하는 ‘우덜주의’의 일종인거 같다. ‘나 = 선 = 좋은거 = 피해자 = 공동체’ 같은 식으로 말이다. 저런 인간들이 외치는 사회주의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등에 식은 땀이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