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넘은 기성 언론의 유튜버 공격

뉴시스는 지난 11일 “영향력↑ ‘고발 유튜버’…’가짜뉴스’ 확산 우려”라는 제목의 기사로 유튜버들의 기업 고발로 가짜뉴스가 확산된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다. 하지만 이 기사는 왜곡 투성이라는 지적을 받으며 갖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매일 불평의 대상이 되는 중이다. 심지어 이 기사의 댓글란에 적힌 기사들은 모두 기자를 비판하는 내용 뿐이다. 이 기사는 송대익과 사망여우 두 유튜버를 비판의 대상으로 삼았는데 근본적으로 송대익은 ‘고발 유튜버’가 아니다. 그저 사람들이 흥미있을 모든 컨텐츠를 다루는 ‘유튜버’일 뿐이다. 사망여우의 경우는 고발 유튜버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아직 단 한번도 가짜뉴스를 생산했다는 반론을 받은 적이 없는 매우 신중한 유튜버라는 데에 있다.

사망여우는 주로 기업의 과장광고를 지적하는 컨텐츠를 작성하는데 바디프렌드의 경우 키 성장에 도움을 준다는 식으로 홍보를 했고 실제로 사망여우가 지적한 것 처럼 이는 거짓말임이 드러났다. 그런데 이 기사는 “사망여우는 안마의자 바디프랜드가 공정거래위의 검찰 고발에 시정 조치를 받은 뒤에 ‘자체 재고발’해 소비자에게 부정적 인식을 재차 심었다.”고 공격했다. 해당 제품의 과장광고를 지적하는 것도 그리고 공권력의 조치 사항을 알리는 것도 모두 공익에 부합하고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지만 마치 뭔가 잘못된 행동인 것 처럼 “부정적 인식을 재차 심었다.”고 표현한 것이다. 엄밀히 말하면 사망여우는 자기 할일을 했을 뿐이지 부정적 인식을 소비자에게 심은 적이 없다. 부정적 인식이 소비자에게 형성이 된 것은 거짓말을 한 바디프렌드의 행위 때문이다.

유튜버들은 미숙한 방식의 취재와 섯부름으로 “렉카” 혹은 “사이버 렉카”라 불리우며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하지만 이에 기성 언론 종사자들이 잊으면 안되는 부분이 있다. 이들 유튜버들은 대안 언론에 해당하고 자신들은 프로라는 점이다. 그리고 자신들이야 말로 오랜 세월 “기레기”라는 조롱을 들으면서 미숙한 언론인들을 잔뜩 양산했었다는 부분도 되짚어 볼 일이다. 언론은 선입견으로 결론을 정해놓고 억지로 논리를 만들어내는 것을 가급적 지양해야하는 것 아닌가? 현재 역사와 전통이 있는 뉴시스가 사망여우 한 명 보다 신뢰도가 낮아졌다는 것을 뉴시스가 인지해야할 것 같다.

해당 기사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