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 C
Seoul
화요일, 1월 31, 2023

다수의 가해자들

전북의 한 지역농협에서 간부의 괴롭힘에 한 직원이...

산후조리원 논쟁을 생각하며

종종 인터넷 공간에서는 산후조리원 논쟁이 벌어진다. 산후조리원이...

국회는 이재명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임시국회를 소집했으나 정작...

음주운전자가 기가막혀

가벼운단신음주운전자가 기가막혀

지난해 5월 만취한 상태로 행인을 차로 쳐 사망에 이르게 한 벤츠 운전자(31세)가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한 내용이 화제다.

2심 재판 과정에서 변호인 측은 “외제차를 타고 다니는 젊은 여성이 일용직 근로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것으로 알려져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그러나 실제 피고인은 취업준비생에 불과하며 승무원 준비를 하면서 무직 또는 아르바이트로 전전했습니다.”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하지만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시선과 이른바 ‘카푸어’에 대한 차가운 분위기 탓인지 오히려 더 냉담한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Check out our other content

Check out other tags:

Most Popular Articles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