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 C
Seoul
화요일, 1월 31, 2023

다수의 가해자들

전북의 한 지역농협에서 간부의 괴롭힘에 한 직원이...

산후조리원 논쟁을 생각하며

종종 인터넷 공간에서는 산후조리원 논쟁이 벌어진다. 산후조리원이...

국회는 이재명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임시국회를 소집했으나 정작...

배후에 민주노총이 있었다

논설칼럼배후에 민주노총이 있었다

메이저 건설사에서 퇴사한 MZ세대 A모씨의 증언에 의하면 “헬멧을 벗고 동료에게 헬멧을 벗은 자신의 사진을 찍게 해서 안전 위반으로 신고를 하게 한다. 이런 행위가 비일비재한데 모두 민주노총 산하 건설노조원들이다. 이게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이다.”라고 한다. 이런 방법으로 합법적으로 건설사에게 협박을 할 요소를 만들고 이러한 행위를 하지 않는 대가로 금품을 갈취하는 것이 A모씨가 담당했던 모든 현장에서 예외 없이 벌어진 현상이었다. 정부가 이러한 행태에 강력 대응을 천명하자 전국에서 유사 사례 신고가 이어졌는데 그 피해액수가 1600억원을 넘겼다. 그 절반만 인정되더라도 800억이다. 천문학적인 금액이다.

지난 18일 국정원이 간첩 혐의자들을 압수수색했는데 그들 중 민주노총 주요 구성원들이 압도적으로 숫자가 많았다. 이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 과거 해산 당한 통합진보당의 물주가 민주노총이라는 의견이 팽배했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이를 함부로 이야기 할 수 없었다. 민주노총은 물리적인 보복을 일삼는 조직이었기 때문이다. 결국 검증할 기회는 사라졌다. 하지만 민주노총 하부 조직 까지 홈페이지 마다 북한과 김일성 삼대를 찬양하는 글이 올라오고 북한의 대남 첩보 조직과의 연대를 공공연히 밝히는 상황에서 해당 주장은 꾸준히 힘을 얻어 왔다. 그리고 이 번 압수수색으로 그 주장들이 절반 쯤은 입증된 셈이다.

물론 이 사회의 부정부패 전부를 민주노총에게 책임을 지울 순 없을 것이다. 하지만 1600억이 넘는 어마어마한 부정을 못 본 척 넘어갈 수는 없다. 우리 사회가 영원히 싸우고 결국 척결해야 하는 부패의 큰 덩어리이기 때문이다. 민주노총은 현장의 탐욕과 부정부패의 주역이었으며 용공 분자들 의 근원이었다. 이 두 가지가 빠지면 민주노총은 껍데기만 남을 지경이다. 부정부패와 용공 준동은 우리 사회의 발전을 가로 막는 악의 두 축이다. 결국 사회의 발전 혹은 유지를 원한다면 민주노총을 완전히 척결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른다. 민주노총은 범죄 조직이다. 사기, 협박, 갈취도 모자라서 반국가 활동에 심취한 수 십 만 규모의 초대형 범죄 조직이다. 과연 남미의 카르텔들과 다른 것이 무엇인가?

Check out our other content

Check out other tags:

Most Popular Articles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